Ready for Virtually anything, V-STORY

뉴스

-

Ready for Virtually anything, V-STORY

뉴스

"세계 석학들 메타버스에서 만난다"…전남대 교육문제연구소 주관 메타버스 국제학술대회 '호평'

2021-08-25

제19회 교육매체 국제학술대회(ICoME) 메타버스 플랫폼서 열려
10개국 300여 명 참여…디지털 혁신‧AI로 인한 학습 설계 방안 모색
류지헌 교육문제연구소장 "대학교육을 위한 새로운 기회가 될 것"


전남대학교 교육문제연구소와 한국교육정보미디어학회 주관으로 지난 18일부터 20일까지 제19회 ‘교육을 위한 매체 연구 국제학술대회(ICoME)’가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열렸다. (자료=전남대학교 교육문제연구소 제공).


전남대학교 교육문제연구소와 한국교육정보미디어학회 주관으로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제19회 ‘교육을 위한 매체 연구 국제학술대회(ICoME)’가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열렸다. (자료=전남대학교 교육문제연구소 제공).

국제학술대회도 이제 '메타버스(Metaverse)'에서 열린다. ‘메타버스’는 가상‧초월을 뜻하는 ‘메타(Meta)’와 세계를 의미하는 ‘유니버스(Universe)’가 합쳐진 합성어다. 즉 현실과 비현실이 공존하는 세계, 현실을 초월한 가상세계를 말한다. 

전남대학교 교육문제연구소와 한국교육정보미디어학회 주관으로 지난 18일부터 20일까지 제19회 ‘교육을 위한 매체 연구 국제학술대회(ICoME)’가 열렸다. 학술대회에는 교수와 학생, 연구자 등 300여 명이 참여했다. 우리나라를 비롯해 미국과 일본, 중국, 영국, 필리핀, 브라질, 말레이시아, 독일, 핀란드 등 총 10개국에서 모인 저명한 학자들이 디지털 혁신과 인공지능(AI)에 따른 학습환경 재설계 방안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였다.

이번 학술대회는 스탠포드 대학의 폴 김(Paul Kim) 교수의 연설을 시작으로 기조연설과 초대 강연, 3개의 세션과 1개의 워크샵으로 구성돼 진행됐다. 초청 강사 6명과 과학자 12명이 나서서 심도 있는 강연을 펼치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. 또 연구자들의 구두 발표와 포스터 발표도 이어졌다.

최근 교육 분야에서 주요 쟁점이 되고 있는 디지털 전환과 AI 등 첨단매체의 활용이 학습 경험 확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 6개의 주제 트랙을 통해 이론적‧정책적인 측면에서 광범위한 토론의 장이 펼쳐졌다. 

(자료=전남대학교 교육문제연구소 제공).


(자료=전남대학교 교육문제연구소 제공).

특히 이번 학술대회는 모두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진행됐다. 브이스토리 메타버스 플랫폼에 모인 참가자들은 가상세계에서 실시간으로 교류했고, 실제 오프라인 학술대회장을 방불케 할 만큼 현장감이 넘쳤다.  

브이스토리 메타버스 플랫폼에서는 여느 화상 플랫폼과 달리 원하는 발표를 듣기 위해 아바타가 직접 걸어다니면서 원하는 장소로 이동할 수 있다. 마치 현실에서처럼 아바타들은 서로 악수를 나누고 박수를 치고 응원을 하면서 다양하게 상호작용을 할 수 있다는 게 전남대 교육문제연구소 측의 설명이다.


제19회 ‘교육을 위한 매체 연구 국제학술대회(ICoME)’가 열린 메타버스 플랫폼의 컨벤션 센터 모습. (사진=전남대학교 교육문제연구소 제공).


제19회 ‘교육을 위한 매체 연구 국제학술대회(ICoME)’가 열린 메타버스 플랫폼의 컨벤션 센터 모습. (사진=전남대학교 교육문제연구소 제공).

(사진=전남대학교 교육문제연구소 제공).


지난 18~20일 열린 제19회 ‘교육을 위한 매체 연구 국제학술대회(ICoME)’는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진행됐다. 사진은 기조 연설 장면. (사진=전남대학교 교육문제연구소 제공).

제19회 ‘교육을 위한 매체 연구 국제학술대회(ICoME)’ 마지막 날 모습. (자료=전남대학교 교육문제연구소 제공).


제19회 ‘교육을 위한 매체 연구 국제학술대회(ICoME)’ 마지막 날 모습. (자료=전남대학교 교육문제연구소 제공).

전남대 교육문제연구소는 가상세계에서의 디지털 혁신을 기반으로 메타버스 활용에 적극 나서는 모양새다. 기존 학술대회의 패러다임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가상세계에 새롭게 적용된 융합형 학술대회를 개최하는 등 앞으로도 디지털 혁신 역량을 더욱 키워나가겠다는 포부다.

류지헌 전남대 교육문제연구소장은 "대학교육을 위한 새로운 기회가 될 수도 있다는 사명감으로 학술대회를 운영했다"며 "앞으로 우리의 대학교육이 한층 더 발전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"고 밝혔다.  


Summary of ICoME 2021. (영상=실감학습융합연구센터)
AI타임스 윤영주 기자 yyj0511@aitimes.com

원문보기 : http://www.aitimes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140271